국내 최초 개설된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제1회 졸업전시회 열어
2018-11-29

“국민대 학생들의 실력은 세계 유수의 대학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상당히 뛰어납니다. 무엇보다 기본기가 탄탄하고, 미래의 자동차를 바라보는 관점이 매우 세련되었습니다. 향후 세계 자동차 업계를 이끌어갈 유능한 인재로 거듭나길 기원합니다.” (일본 스즈키모터 디자인팀 안성민 디자이너)

국내 대학 최초로 개설된 모빌리티(Mobility) 디자인 전문학과인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조형대학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가 지난 11월 26일(월) 국민대 조형관 갤러리에서 첫 번째 졸업전시회를 열었다.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정보통신기술과 자율주행기술의 발전에 의해 인간의 삶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할 미래의 자동차를 그려내는 것이었다. 졸업(예정)생 11명은 그간의 노력으로 얻은 창의성과 전문성, 그리고 인간에 대한 배려를 바탕으로 미래 자동차의 형태를 자유롭게 디자인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심미적이면서도 창의성을 두루 갖춘 작품들이 특히 눈에 띄었다. 백지혜 학생은 자율주행이 보편화 될 2050년의 자동차 「Entente」를 선보였다. 미래의 자동차를 인간의 조작에 수동적으로 반응하는 것이 아닌 감정과 상태를 인식하여 정서적인 안정감을 주는 존재로 설정했다. 탑승자와 감정을 교류한다는 차원에서 외관은 따뜻한 분위기를 담아내고, 실내 디자인은 탑승자의 상태에 따라 변하는 것으로 그려냈다. 

주찬호 학생은 차가 움직일 때 생기는 관성을 최소화하고 탑승자가 더욱 자유롭고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자동차 「Renault Nubes」를 디자인했다. 과학기술의 눈부신 발전으로 이동할 때에도 탑승자가 흔들림 없이 편안하게 수면하거나 식사해도 정도로 안정된 차량을 상상하여 디자인에 담아냈다.

주찬호 학생은 “4년간 학교를 다니면서 실무교육에 초점을 맞춘 커리큘럼이 많은 도움이 되었고, 팀 단위의 작업이다 보니 사회성이나 협동심도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송인호 주임교수는 “실무능력과 창의성을 갖추는 것도 중요하지만, 차량은 인간의 삶에 가치를 부여하는 수단인만큼, 학생들이 고객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인간미 넘치는 디자이너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16건
순번 언론사 제 목
1 오토타임즈 [르포]예비 디자이너들이 바라본 미래 이동성은?
2 조선에듀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제1회 졸업전시회 열어
3 중앙일보 미래의 자동차, 우리 삶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한다
4 연합뉴스 [게시판] 국내 최초 개설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첫 졸업전
5 이데일리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졸업전시회 개최
6 머니투데이 국민대, 국내 최초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개설...제1회 졸업전시
7 문화일보 “미래 자동차, 우리 손으로 설계, 새 가치 부여”
8 아시아투데이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제1회 졸업전시회 열어
9 메트로신문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첫 졸업전시회
10 대학저널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제1회 졸업전시회 개최
11 매일일보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제1회 졸업전시회 실시
12 베리타스알파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제1회 졸업전시회 열어
13 아시아타임즈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제1회 졸업전시회 개최
14 시사매거진 국민대, '자율주행기술' 자동차의 새로운 가치 그려내
15 뉴스투데이 [뉴스투데이 J]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제1회 졸업전시회 열어
16 브릿지경제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제1회 졸업전시회 열어
목록보기
왼쪽슬라이드
오른쪽슬라이드